D램 현물가가 가파르게 치솟으면서 고정거래가격을 크게 웃도는 기현상이 발생했다.

이에따라 반도체업체들은 금명간 장기공급계약을 맺은 PC업체 등 고정거래선들을 대상으로 현물가 상승에 비례해 고정거래가를 올리는 협상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14일 시황조사기관인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13일 오후 6시 마감한 현 주력제품인 128메가 D램(16Mx8 133MHz)의 현물가격은 전장보다 10.96% 오른 개당 1.66달러(1.90∼1.60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6일 기준으로 책정된 같은 제품 고정거래가(개당 1.30∼1.00달러)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차세대 주력제품인 256메가 D램(32Mx8 133MHz) 현물가도 고정거래가(개당 3.10∼ 2.50달러)를 훌쩍 넘어선 개당 3.90∼3.30 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통상 D램 시장이 안정돼 있을 경우 고정거래가는 현물가보다 개당 1∼2달러 가량 높게 형성되지만 최근 돌연한 현물가 폭등으로 고정거래가가 현물가를 밑도는 이례적인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것이다.

고정거래가는 PC 업체 등 주요 고정거래선과의 협상을 통해 결정되는 공급가격으로 통상 현물시장 제품보다 품질이 좋은데다 안정적 거래선 확보차원에서 현물가보다 높게 형성되고 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와 하이닉스반도체 등 D램 메이커들은 한 달에1∼2차례 열리는 고정거래선과의 가격협상에서 현물가 상승폭에 비례해 고정거래가인상을 요구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이달하순부터 고정거래가 인상이 현실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일주일 사이 현물가격이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있는 만큼 어느 정도 현실화된 고정거래가격이 책정될 것"이라며 "그간 고정거래가 급락으로 채산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던 D램 메이커로서는 수익성을 회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