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실리콘밸리에 버금가는 국내 최초.최대 벤처산업 전용단지 개발이 본격화된다.

한화그룹은 20일 오후 대전 서구 둔산동 중부리스빌딩 7층 사무실에서 벤처전용단지 개발을 위해 기업, 은행, 지방자치단체 등 3자가 공동 출자한 민관합동 법인인 대덕테크노밸리 설립 현판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김승연(金昇淵) 한화 회장, 홍선기(洪善基) 대전시장, 정건용(鄭健溶)한국산업은행 총재 등 관계, 금융계, 학계, 벤처업계 대표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대덕테크노밸리 조성은 분당신도시 개발을 능가하는 프로젝트로 올해 하반기 착공, 2007년까지 5단계에 걸쳐 진행되며 밸리 조성을 위해 투입되는 건설.건축자금만5조원에 달한다.

단지가 완공된 뒤 입주 벤처기업들의 연간 매출액은 약 3조원, 신규 고용창출효과는 10만명, 향후 6년간 지역경제성장 기여도는 11% 정도로 각각 예상돼 실업문제 해소, 지방경제 활성화 등 경기부양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한화측은 예상했다.

개발회사(SPC:Special Project Company)인 대덕테크노밸리는 자본금 500억원으로 설립됐으며 한화[00880]가 325억원(65%), 산업은행이 75억원(15%)을, 그리고대전시가 100억원(20%)과 토지를 현물로 각각 출자했다.

대표이사는 한화석유화학 [09830]의 서상혁(徐相赫) 상무가 맡고 조직은 전략기획팀, 마케팅팀, 개발사업팀, 경영지원팀 등 4개 팀으로 구성된다.

대덕테크노밸리는 서울에서 150 거리의 대전 유성구 송강동 과학산업단지 부지에 128만평 규모로 조성되며 주요 유치업종으로는 정보통신(IT), 생물산업(BT) 중심의 첨단분야다.

앞서 한화, 대전시, 산업은행은 대덕테크노밸리를 `제3섹터 방식''으로 공동 개발하기로 합의하고 지난 1월8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즉 민간기업인 한화의 경영노하우와 대전시의 행정지원을 통한 사업추진력을 조화시키고 국책은행인 산업은행이 포괄적 금융지원을 해 효율적으로 산업단지를 개발하겠다는 것. 이 단지가 완공되면 대전과학산업단지는 벤처기업 전용단지와 아파트단지, 대형백화점 등 산업.레저.주거기능을 동시에 갖춘 세계적 수준의 미래형 복합산업단지로탈바꿈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한화는 대전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지난 89년 이 지역 연고의 프로야구팀한화이글스를 창단했고 99년에는 동양백화점을 인수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