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념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최근 미국과 일본의 경제가 나빠지고 있다"며 "미국경제 성장률이 2%미만을 보일 경우 우리 경제의 성장률은 4%미만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진 부총리는 이날 경기도 수원 경기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경기도지역 경제협의회 강연''에서 이같이 말하고 "정부는 사전에 경기변동을 긴밀히 관찰해 상응하는 대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 부총리는 국내경제와 관련,올 하반기중 회복될 것임을 전제하며 "올 상반기에는 어려우며 시한폭탄 같은 일부 기업의 문제도 있다"고 말하고 "투자와 소비심리가 조금씩 나아지고 있으나 실물경기에 반영되려면 3∼6개월 시차가 있다"고 말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