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린다커뮤니케이션즈(대표 윤석민)는 창투사인 경남창투(KNVC)를 인수,벤처기업에 대한 토털 서비스 체제를 구축키로 했다고 4일 밝혔다.

윤석민 사장은 "경남창투의 기존 대주주측 지분(50.05%)을 전량 인수해 경영권을 확보하고 이승석 씨를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했다"고 말했다.

이에따라 경남창투의 지분은 알린다가 50.05%,무학소주 등 무학그룹이 22.5%,경남은행이 14%,중소기업진흥공단이 10%,경남에너지가 2%를 차지하게 됐다.

지난 87년 경남은행의 자회사로 마산 창원 지역을 기반으로 설립된 경남창투는 파이낸스 자금 유입 등으로 진통을 겪어왔다.

윤 사장은 "기존 대주주로 인해 발생한 각종 문제를 해결하고 신규 유동성 확보를 통해 재무상태를 개선해 공격적인 벤처투자에 나설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경남창투는 지난해말 현재 비상장 미등록 벤처기업 34개사에 1백91억원을 투자했다.

이 가운데 5~8개 기업을 올해 코스닥에 등록시킬 계획이다.

윤 사장은 "창투사 인수를 계기로 자금 인력 IR(투자자관리) 등 기업 경영 전반에 걸친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며 "특히 국내 기업들이 미국 나스닥과 일본 자스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도우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알린다의 경남창투 인수로 지방에 기반을 둔 창투사들의 대주주가 바뀌는 새로운 추세가 나타나고 있다.

최근 광주은행 자회사인 뉴비전벤처캐피탈(옛 광은창업투자)의 경영권이 미국계 투자회사인 옵셔널벤처스로 넘어갔고 지난해말엔 국내 1호 창투사로 부산지역 상공인들이 세운 부산벤처기술투자(현 CBF기술투자)의 대주주가 중앙종금을 거쳐 CBF투자자문으로 바뀌었다.

장경영 기자 longr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