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대통령은 동아시아에서의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해 기울인 평생의 노력,특히 북한과의 평화와 화해를 위한 노력으로 이 상을 수상하게 됐다.

이제 막 시작된 것에 불과한 화해의 절차를 위해 상을 수여하는 것이 시기상조가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되어 왔다.

그러나 인권을 위한 김 대통령의 그동안의 노력은 최근 남북한 관계의 진전과는 별도로 수상후보로서 충분한 가치를 지녔다.

북한과의 화해를 위한 강력한 그의 다짐과 이행,특히 지난 1년 동안 이룩한 업적은 이번 수상에 새롭고 중요한 몫을 더했다.

평화상은 지금까지 이룩해온 업적을 평가해 수여하는 것이지만 평화와 화해를 위한 머나먼 길에 더욱 진척이 있기를 격려하는 뜻이 담겨 있다.

김 대통령은 고착화된 50년의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세계에서 가장 중무장된 전선 너머로 협조의 손길을 뻗으려는 의지를 보여왔다.

그의 의지는 다른 분쟁지역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개인적,정치적 용기이다.

김 대통령은 수십년 동안 권위주의 독재체제와 승산이 없어 보이는 싸움을 했다.

가혹한 교도소 환경 속에서도 그는 삶을 바쳐서 해야 할 일을 찾아 했다.

그의 얘기는 몇몇 다른 평화상 수상자,특히 넬슨 만델라와 안드레이 사하로프의 경험과 공통되는 점이 많다.

상을 받지는 않았지만 수상할 자격이 있었던 마하트마 간디와도 같다.

김 대통령은 한국의 전면적인 개혁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대통령에 당선됐으며 ''햇볕정책''을 통해 북한과 적극적인 협조관계를 추진하고 있다.

그의 역할은 동방정책 추진으로 노벨평화상을 탄 빌리 브란트에 비교될 수 있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장면은 전세계에 깊은 인상을 주었다.

세계는 햇볕정책이 한반도의 마지막 냉전 잔재를 녹이는 것을 보게 될 것이다.

시간이 걸릴 것이지만 이제 그 과정은 시작됐다.

오늘 상을 받는 김 대통령보다 더 많은 기여를 한 분은 없었다.

시인의 말처럼 "첫 번째 떨어지는 물방울이 가장 용감하노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