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과 현대그룹의 주채권은행인 외환은행은 현대건설의 자구안에 대해 "받아들일 만하다"며 "중요한 것은 약속대로 실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현대건설의 자구방안은 매각대상과 인수주체가 확실해 현실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현대건설이 내놓을 수 있는 자구안을 다 내놓았지만 현대건설이 회생하기 위해서는 채권단의 지원이 불가피한 게 현실이다.

따라서 채권단 내부에서는 만기연장을 내년에도 적용하고 부족자금에 대해서는 신규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실제로 현대건설의 1조2천9백74억원 규모의 자구안중자구계획중 올 연말까지 들어올 수 있는 돈은 서산농장 매각대금 6천-7천억원중 선수금 2천1백억원,정주영 전 회장의 차지분 9백억원 등이다.

또 정몽헌 현대아산회장의 사재출연 4백억원,계동사옥 1천6백20억원,현대상선주식매각 2백90억원및 기존 자구안 1천6백64억원 등을 합쳐 모두 6천9백74억원규모다.

그러나 서산농장 선수금 2천1백억원중 1천2백억원은 BW(신주인수권부사채)및 공모사채 상환에 사용한데다 계동사옥 매각대금중 1천3백26억원은 담보를 잡고 있는 외환은행에 먼저 갚아야한다.

결국 현대건설이 마련할 수 있는 현금은 4천4백48억원 규모에 불과해 연말까지 돌아올 4천8백억원 규모의 공모사채및 해외채권을 자체 힘으로 모두 막기는 힘들다.

더욱이 내년에는 1조9천5백40억원의 회사채 만기가 되는데다 올해 채권단이 연장해준 6천9백억원의 채권도 상환해야한다.

김경림 외환은행장은 "현대건설의 자구안을 근거로 채권단 회의를 다시 열어 만기연장시한을 늘리고 신규자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김준현 기자 kim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