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서영훈 대표는 31일 "최근 금감원 책임자들의 비리와 벤처기업인들의 모럴헤저드가 나타나는 등 경제에 우려스러운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며 "원칙에 입각해 문제를 풀어가는 계기로 삼아야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 대표는 이날 연대 행정대학원 고위과정 특강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현정부에 대한 비판적 시각을 남북관계에까지 이입시키는 것은 정당한 태도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