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룹과 채권단은 정주영 전명예회장의 자동차 지분 6.1% 매각,중공업및 상선 지분정리,국내외 부동산 매각등으로 연말까지 총 1조5천1백75억원의 자금을 마련키로 합의했다.

또 자동차는 즉시 계열분리하고 중공업을 2002년 6월말까지 완전 분리키로 했다.

김재수 현대구조조정위원장은 13일 계동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현대자동차와 중공업의 계열분리를 앞당기고 계열사 지분을 팔아서 현대건설의 유동성(자금)을 확충하는데 쓸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현대는 <>건설 보유주식중 중공업(6.9%) 주식의 교환사채 발행(1천1억원),상선(23.86%) 지분 매각(1천2백30억) <>중국 다롄(대련) 오피스텔과 방글라데시 시멘트공장,광화문 사옥 등 국내외부동산 매각(9백64억원) <>이라크 등 해외건설공사 미수금 회수와 국내외공사 선지급금 및 채권 조기회수(1천8백16억원) 등의 추가 자구안을 제시,채권단과 합의했다.

자구계획안과 관련,현대는 지난 5월31일 발표한 자구안 가운데 실효성이 떨어지는 서산농장을 담보로 한 자산담보부 채권(ABS)발행,인천철구 공장 매각 등을 이번 자구안에선 제외시켰다.

현대는 정주영 전명예회장의 자동차지분 9.1% 가운데 6.1%를 매각해서 현대건설채권을 매입하는 방식으로 자동차계열분리와 현대건설 자금확보를 동시에 해결하기로했다.

현대는 지배구조개선 문제와 관련, 정주영 전명예회장의 3부자 퇴진약속을 계속 이행하겠으며 문제경영인 퇴진의 경우 향후 이사회와 주주총회 등 공식절차를 통해 거취가 결정될 문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금융감독위원회는 현대와 외환은행의 합의에 대해 "정부생각에 근접했다"고 평가했지만 자구계획과는 별개로 일부 문제경영인의 외자유치과정에서의 위법여부등에 대한 조사를 조기에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