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비전(대표 한이식)은 온라인 쇼핑몰 프로라인(대표 박동호)과 함께 북경보련유한공사를 세우고 중국시장에 진출한다고 24일 밝혔다.

북경보련유한공사는 자본금 20만달러로 양사가 반반씩 자금을 댔다.

이곳에선 우선 나라비전(www.nara.co.kr)의 인터넷 커뮤니티 포털 서비스를 선보인 뒤 프로라인(www.proline.co.kr)의 전자상거래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

연말까지 10만명의 회원을 모을 계획이다.

무료 e메일,검색,콘텐츠 서비스 등을 제공하기 위해 베이징시 인민정부 대외경제무역위원회로부터 인터넷사업 영업허가서도 받은 상태다.

(02)564-8550

서욱진 기자 ventu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