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바트(대표 변태성)의 사무용 가구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이 회사는 올 1월과 2월 사무용가구 매출이 1백억원에 달해 작년의 2배로 늘었다고 10일 밝혔다.

대기업과 벤처기업으로부터 수주가 크게 늘고 있어 사무용가구의 올 매출을 작년보다 1백20% 늘어난 4백50억원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매출신장은 창업붐에 따른 수요증가와 다양한 신제품출시에 따른 것이다.

리바트는 최근 고급 사무용 가구인 "아펙스"를 내놓았다.

이 제품은 인체공학적 설계에 의해 공간활용도를 높인 가구다.

체리무늬의 색갈과 알루미늄 소재를 사용해 단순하게 디자인한 제품이다.

(02)3413-8124 김낙훈 기자 nhk@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