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대다수의 조용한 찬성, 소수의 거센 반대, 눈치만 보는 자치단체들"

신세계 E마트, 롯데 마그넷등 할인점 업체들의 신규 점포 개발자들이 큰
고민에 빠져 있다.

지방 중소도시 출점시 대형 유통업체의 입점을 반대하는 소매상이나
버스.택시업자 등 지역 상인들의 집단 행동으로 사업 추진에 큰 차질을 빚고
있어서다.

할인점 개설의 허가권을 쥐고 있는 자치단체들은 상인들의 반대에 부딪치면
대다수 소비자들의 환영에도 불구하고 표를 의식한 나머지 허가를 미뤄
점포오픈이 2년 이상 지연되는 사례까지 발생하고 있는 것.

특히 이들 할인점은 2003년까지 각각 50~60개의 점포를 추가로 낼
예정이어서 "민원딜레마"가 다점포화 계획에 큰 걸림돌이 될 전망이다.

E마트는 경기도 A시에 50억원을 들여 지난 96년 12월 부지를 매입했으나
2년 6개월이 지난 올 6월이 되서야 간신히 사업허가를 받아냈다.

할인점 허가과정이 통상 6개월이면 끝나는 관례에 비춰보면 무려 2년이나
늦춰진 셈이다.

A시는 할인점 예정 부지 주변의 도로사정을 들어 사업신청서를 반려했으나
그 이면에는 플래카드까지 내걸며 할인점 개설을 반대한 일부 소매상과
운송업자들의 압력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E마트측은 자체 비용으로 도로를 확장하고 해당 지자체를 설득한 끝에
허가를 받아내긴 했으나 착공지연으로 수십억원의 금융비용과 매출손실을
입게 됐다.

E마트 입점이 지역의 30년 숙원사업인 재개발을 촉진시킨다는 점에서
주민들로부터 환영을 받은 인천 B구의 경우도 재래상인들의 저항을 겪긴
마찬가지다.

B구에서는 구의원등으로 구성된 구정자문위원회에 표결까지 부쳐 압도적
지지를 받았음에도 불구, 상인들의 눈치를 보느라 이런저런 핑계를 대가며
허가를 미루고 있는 실정이다.

또 C시의 경우 선거를 앞둔 자치단체장이 일단 선거뒤에 보자며 난색을
표해 1년 가량 착공이 늦어지기도 했다.

E마트 관계자는 "민선자치단체장들이 표 때문에 상인들의 눈치를 보는
것은 이해하지만 문제는 할인점 입점을 바라는 대다수 소비자들이 피해를
본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지방 한 도시의 설문 조사에서 볼 수 있듯 주민의 70% 이상이 현대적
쇼핑환경과 물가안정을 들어 할인점 입점을 찬성하고 있지만 이해가 상충되는
일부 상인들의 목소리가 더 부각되고 있는 실정이라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롯데 마그넷 김영일 이사는 "할인점들이 전국적인 다점포화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지역 일부 상인들의 민원문제가 최대 장애물이 될 가능성
이 높다"며"그러나 뾰족한 대안이 없는 형편"이라고 말했다.

< 윤성민 기자 smyoon@ >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0월 4일자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