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종 세균및 박테리아 번식을 억제하는 항균사가 개발됐다.

가구용직물 제조업체인 삼원직물(대표 최상원)은 지난 1년간 약1억원을
들여 항균및 방취기능이 반영구적으로 지속되는 항균사를 제조하는데 성
공했다고 15일 밝혔다.

지금까지 항균성 직물은 제직이 끝난후 스프레이나 침전법을 이용, 항
균물질을 후처리하는 방법으로 만들어져 항균능력이 1년이내에 소멸되는
것이 단점으로 지적돼왔다.

이번 기술개발에 따라 이 회사는 항균능력을 가진 실로 가구용직물을
제조, 성능이 반영구적인 제품을 생산할 수 있게 됐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이달초 한국소비과학연구센터로부터 이 실로 만든
가구용직물에 대해 SF(위생가공)마크를 획득했으며 실험결과 99%이상
의 항균성능을 보였다고 밝혔다.

사무용 의자,파티션 등에 사용되는 직물을 생산하고 있는 삼원직물은
현재 퍼시스 리바트 보루네오 등에 제품을 납품하는등 국내 시장의 약
70%를 점유하고 있으며 앞으로 일본 등지로의 수출도 강화할 계획이다.

< 박해영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6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