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중소기업지원시책도 지방자치단체와 중앙정부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선진국형으로 전환된다.

정해주 중소기업청장은 29일 부산에서 중소기업지원기관및 중소기업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간의 중소기업지원협력사업을
대폭 활성화시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중기청은 이를 위해 올해안에 부산 인천등에 지역신용보증조합이
설립되도록 우선 지원하고 오는99년까지 각 시도별로 1개이상의
지역신용보증조합이 갖춰지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지역신용보증조합이 기설립된 지역은 경기 경남 광주 대구등 4곳이다.

정청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부산시에서 추진중인 중소기업지원센터가
98년에 설립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는 중기청이 올해안에 강원 충북 경북등 3개지역에 지방중소기업종합
지원센터의 설립을 추진하고 오는99년까지 15개 시도에 1개소이상의
지원센터를 건립하겠다는 방침에 따른 것이다.

중기청은 이와 함께 지역특성에 맞는 시책이 추진될수있도록 지방기업
육성자금을 지자체와 공동으로 지난해 7천6백22억원에서 8천억원으로 확대
조성키로하고 종래 50% 수준이던 정부지원비율을 올해에는 55%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 신재섭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