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사들이 7년짜리 절세형 보험상품개발 경쟁에 돌입했다.
삼성 대한 교보생명등 생보사들은 정부의 보험차익과세 확대에 대응,기존의
양로보험을 변형한 7년짜리 비과세보험을 개발중이다.

이들 생보사들은 기존 양로보험의 만기를 7년에 집중,수익률을 높여주는 대
신 보장범위를 줄이는 방향으로 새상품을 꾸미고 있다.

삼성생명은 미혼자및 기혼자를 대상으로 파는 "허니문설계보험"의 만기구조
를 기존 6,8,10년에서 7년짜리를 신설,이달말부터 시판키로 했다.

이 회사는 저축성보험에 가까운 생존혼합형 양로보험인 허니문설계보험을
미혼자를 대상으로 팔아오다 지난4월부터 가입범위를 일반인들에게도 넓혔다.

교보생명도 양로보험으로 개발,시판중인 "뉴 스타트"보험을 7년만기시 보험
금을 많이 받을 수 있도록 상품구조를 변형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수익률 조정
작업에 들어갔다.

교보는 비과세 상품으로 인기를 끌었던 노후복지연금보험의 7년만기 수익률
이 139.3%인 점을 고려,7년만기 절세형 양로보험의 수익률을 최소한 120%이상
으로 끌어올리고 보장범위를 줄이는 것을 검토중이다.

대한생명은 업계 공동상품인 저축성보험의 변형개발보다는 기존의 양로보험
등을 바꿔 고객의 7년만기 비과세보험상품 선호에 맞는 새 상품을 개발,다음
달부터 시판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보험차익과세 확대로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신설 생보사
들도 7년만기 절세형보험상품의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정구학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1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