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의 1인당 인건비가 3천9백만원으로 한국은행을 제외한 국책
은행중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책은행들이 손학규 민자당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산업
은행 중소기업은행 수출입은행 주택은행등 4개국책은행의 1인당 인건비
를 비교한 결과 산업은행의 1인당 인건비가 3천9백만원으로 시중은행평
균 3천5백만원보다 많은 것은 물론 중소기업은행의 2천9백만원,주택은행
의 2천7백만원,수출입은행의 2천6백만원보다 월등히 많았다.

산업은행은 또 1인당 3천5백만원의 경비를 사용,국책은행중 가장 많은
1인당 비용을 썼으며 시중은행평균 3천6백만원에 육박했다.

반면에 중소기업은행 수출입은행 주택은행의 1인당비용은 2천4백만~2천
6백만원수준에 머물렀다.

산업은행은 정부의 출자와 대규모채권발행에 힘입어 1인당 총자산(1백
29억 3천만원)과 1인당 순이익(3천9백만원)면에선 다른 국책은행보다 양
호한 실적을 나타냈다.

< 김성택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5년 10월 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