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은행이 "정치자금수수"를 둘러싼 정치권의 정쟁때마다 엉뚱한 피해를
보고 있다고 하소연하고 나서 관심.

이는 각종 "정치자금수수사건"이나 "비자금사건"이 터질때마다 안영모
전동화은행장 비자금사건이 단골로 등장하고 있는데 따른 것.

실제 지난달 "전직대통령의 4천억원 차명계좌보유설"이 나왔을 때도
안행장사건이 거론됐으며 이번 정기국회의 증인채택을 둘러싼 실랑이때도
어김없이 안행장사건이 등장.

또 최선길노원구청장의 구속과 박은태의원수사를 야당탄압이라고 규정한
새정치국민회의는 정기국회에서 안행장사건에 관련된 정치인들을 집중
거론키로해 이틀이 멀다하고 동화은행이 좋지 않은 이미지로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는 실정.

동화은행직원들은 한결같이 "안행장사건의 최대 피해자는 동화은행"이라며
"안행장 개인의 일이 마치 동화은행전체가 관련된 것처럼 비춰지다보니
고객들이 불신하는 눈치"라고 항변.

한 지점관계자는 "얼마전 단골고객이 찾아와 "아직도 비자금사건이
끝나지 않았으냐"고 물어와 할말이 없었다"며 "언제까지 피해를 봐야
하느냐"고 하소연.

한 임원도 "이제 후유증을 딛고 도약하려는 마당인데 엉뚱한 일로 피해를
보고 있다"고 토로.

<하영춘기자>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