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입시제도에 따라 가장 먼저 신입생을 선발하는 전국 20개 대학
의 특차모집 원서접수가 21일 오후 5시 마감됐다.
원서접수 첫날인 20일까지도 일부 인기학과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학
과가 미달됐었으나 21일 오후에는 눈치작전을 벌이던 수험생들이 막판
소나기 지원을 해 대부분의 대학이 모집 정원을 넘어섰다.
그러나 인기학과는 경쟁률이 높고 비인기학과는 정원에 크게 미달되는
등 학과별 양극화 현상이 두드러졌다.
수능시험 고득점자들이 본고사를 기피해 소신지원한 인기학과는 의치
예과와 약학과, 전산 건축 등 공학계열학과 등으로 이들 학과의 합격선
은 전기대 일반전형의 합격선 보다 크게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인기학과를 제외하고는 미달되거나 지원자가 한명도 없는 학과
도 적지 않았다.
38명을 모집하는 충남 천안의 성화대에는 마감당일 오후 4시 현재까지
지원자가 한명도 없었으며 일부 대학의 문과나 상경계열학과도 정원에
미달됐다.
지방캠퍼스가 있는 서울소재 대학은 지방캠퍼스 보다 서울캠퍼스의 경
쟁률이 높았다. 한국외대 용인캠퍼스의 경우 35개학과 중 28개학과에 한
명의 지원자도 없는 현상이 빚어지는 등 우수집단의 서울선호현상이 두
드러졌다.
마감을 한시간 앞둔 21일 오후4시 현재 대학별평균경쟁률은 <>동국대
10.9대1 <>국민대 4.62대1 <>아주대 4.37대 <>성균관대 4.35대 <>고려대
3.76대1 <>덕성여대 3.16대1 <>포항공대 2.69대1 <>연세대 2.2대1 등이
다.
그밖에 서강대 한양대 이화여대 숙명여대 경희대 한국외대 홍익대 건국
대 중앙대등은 1.5대1 안팎의 경쟁률을 나타내 대학간 경쟁률이 큰 차이
를 보였다.
학과별로는 동국대 의예과가 3명 모집에 45명이 지원, 15대1로 가장높
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동국대 국문과 13.5대1 <>숙명여대 약학과
12.3대1 <>중앙대 의예과 11.2대1 <>동국대 한의예과 10.5대1 등이다.
이날 원서를 마감하지 않은 세종대 울산대 한성대는 22일, 서울여대와
인제는 23일에 원서를 마감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