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전산망추진위원회(위원장 김명호한국은행총재)는 금융규제 완화와
행정간소화의 일환으로 25일부터 금융기관이 자율적으로 부가가치통신망
(VAN)사업자와 접속,대고객 금융서비스를 제공할수 있도록 허용했다.
금융전산망추진위원회는 이와함께 금융전산망 참여기관간의 접속도 자율화
했으며 접속기간 연장에 대한 승인절차를 폐지했다.
대고객 금융전산망은 은행의 컴퓨터와 기업 또는 가정간에 컴퓨터 단말기
전화기 팩시밀리 텔렉스등을 접속함으로써 고객이 은행에 직접 가지 않고도
자금관리 자금이체 금융경제정보 입수등 금융기관 관련업무를 볼수있는
시스템으로 이번 규제완화로 은행의 대고객 전자금융서비스 개발이 더욱
촉진될 것으로 보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