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일 별세한 최형우 전민자당사무총장 부친의 빈소가 마련된 경남 울산
군 서생면 위양리 생가에는 5일오전까지 여야정치인을 비롯 각계유력인사 1
천여명이 줄지어 조문.
김영삼대통령은 휴가중인 4일 박관용비서실장을 보내 조화와 조의를 전달했
으며 이만섭국회의장과 김종필민자당 이기택민주당대표 김대중전민주당대표
도 각각 조화를 보내 조의를 표시.
또 황명수사무총장 김윤환전사무총장 정재철중앙위의장 신상우국회국방위원
장 김정수 정호용 서청원 최재욱 권해옥 오장섭 박주천 노승우의원등 민자당
당직자 및 의원, 문희상민주당대표비서실장등 민주당의원,이인제노동장관 김
양배청와대행정수석 정문화부산시장 윤한도경남지사등 정부측인사, 서의현조
계종총무원장 이형구산은총재등 각계인사들이 빈소를 방문.
이밖에 권노갑민주당최고위원 홍두표KBS사장 일본에 체류중인 서석재전의원
이 조화를 보내는 등 조문과 조화행렬이 줄을 이어 최전총장의 세를 반영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