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광주.서울대교구 신부 15명은 5.18 피해자 추가신고 마감을 하루
앞둔 30일 광주대교구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5.18의 진상규명이 이뤄지
고 있고, 공인인 사제가 개인적 보상을 청구할 이유가 없다는 판단에 따라
피해자 신고를 거부한다"고 밝혔다.
5.18민중항쟁 당시 연행.구금의 고통을 당했던 이들은 이날 회견문에
서 "김영삼 대통령은 정의와 도덕성을 세우고 국민에 대한 책무를 다하
기 위해 5.18의 진상을 밝혀야 한다"면서 "진상규명이 이뤄져 민주시
민들의 명예가 진정으로 회복됐을 때 피해신부들에 대한 배상도 자연스럽
게 마무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신고를 거부한 신부들의 명단은 다음과 같다.
<>광주대교구=김성용 남재희 서상채 이영수 장지권 정규완 정형달 조철
현 <>서울대교구=김승훈 김택암 안충석 오태순 양홍 장덕필 함세웅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