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오후 11시50분쯤 이리시 남중동 남성맨숀아파트 12동 102호 입구에서
이 아파트에 사는 김주환씨(31.남성건설이사)가 30대 남자 2명이 휘두른
칼에 허벅지를 찔려 숨졌다.
목격자 김모씨(46.무직)에 따르면 이날 아파트어린이 놀이터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데 숨진 김씨가 갑자기 비명을 질러 가보니 체격이 건장한 20
대 남자 2명이 40cm가량의 생선회칼을 화단에 버리고 도주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김씨가 최근 복잡한 여자관계로 말썽을 빚어 왔다는 주변사람들의
진술에 따라 청부폭력이 아닌가 보고 조사를 벌이는 한편 건설업 하청관계
에 대해서도 수사를 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