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30일 오후 새정부출범후 첫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열어 군비
리를 철저히 조사해 관련자를 엄벌하고 군지휘체계의 신뢰를 회복해나가
기로 결의했다.
군수뇌들은 이날 회의에서 "우리 군의 모습과 진로에 역사적인 전환점
을 마련하자"며 "지금까지 나타난 잘못된 모든 사항에 대해 명명백백하
게 파헤쳐 잘못된 것을 철저하게 반성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권영해국방부장관 주재로 이필섭합참의장과 김동진육군 김철우해군 이
양호공군등 육해공군참모총장 그리고 전군의 중장급 이상 주요지휘관 40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의 인사 방산 군수비리
등 전반적인 군단결문제가 논의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