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은 1일 김용태 민자당 총무가 이철 민주당총무에게 "기소될 정주영
국민당 대표 연설을 어떻게 듣느냐"며 오는 9일 소집될 이번 임시국회에서
정당대표 연설을 의사일정에서 제외할 것을 제안했다는 소식을 전해듣고 일
제히 "한심한 작태"라며 노발대발.
김용태 총무는 이런 제안을 하면서 이철 총무에게 "국민당쪽에는 이런 얘
기 하지 말라"고 말했던 것으로 전해졌지만, 이총무가 당지도부에 김총무와
의 접촉내용을 보고하고 정당대표 연설 관철을 당론으로 정하는 과정에서
그 내용이 공개.
이에 대해 변정일 국민당 대변인은 "김총무의 행태는 박준규 국회의장이
고 윤항열의원의 장의위원장직을 기피한 행동과 일맥상통하며 민자당의 의
회경시 풍조를 반영한 것"이라며 "민자당이 이런 약은 짓을 계속하면 스스
로 거수기 역할밖에 못하는 허약한 정당으로 전락함으로써 자승자박의 죽는
길로 들어설 것"이라고 맹비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