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민주당대표는 대선기간에 민자당측이 자신과 민주당에 용공정치
공세를 편것과 관련,"김영삼차기대통령측의 책임있는 인사가 민주당 중진인
사에게 `사과''한다고 했다"고 밝히고 "그러나 사과를 하려면 나와 김차기대
통령간의 작별인사전에 공개적으로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전대표는 12일 이기택대표와 김상현 조세형 정대철최고위원등 민주당지
도부가 동교동으로 찾아와 용공음해문제에 대한 김차기대통령의 사과및 해
명이 김차기대통령과 김전대표 회동전에 이루어져야 한다는 당론을 공식 전
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아직 날짜가 있으니 사과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전대표는 또 "지역차별주의와 반대파에 대한 용공음해가 계속되면 민주주
의와 야당은 존재할수 없다"며 "민주당에서 이문제에 대해 전력을 다해서 정
면 돌파해야할 것"이라고 당 지도부에 당부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