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민주당대표와 이종찬 새한국당대표가 지난 6일밤 김전대표의 동교
동자택에서 비밀리에 만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이와관련, 민주당의 이원종부대변인은 "두사람 사이에 정치적인 얘기는 없
었으며 생일을 계기로 한 의례적인 만남"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