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승종국무총리는 7일 현대그룹에 대한 수사와 관련, "정부는 초지일관
불편부당한 입장에서 공명선거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왔으며 앞으로는
이같은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총리는 이날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현재 현대및 국민당의 금
권선거운동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다"며 "편파수사라는 주장이 제기
되고 있으나 나자신 양심에 가책받을 일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일부에서는 정부가 민자당을 은연중 지원하고 있는것 아니냐
는 의혹을 갖고 있지만 아직은 그러 일이 없다고 자부하고 있다"며 "정
부의 공명선거노력은 앞으로도 계속 특정 정당에 유리하거나 불리하지 않
게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