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당의 김동길최고위원 윤영탁정책위의장 차수명대표비서실장은 18일
오후 정부종합청사로 현승종국무총리를 방문해 김복동의원이 잠적 끝에
민자당 탈당의사를 번복한 것은 정부의 중립의지를 이심케 하는 `정치적
건''이라고 항의.
김최고위원은 이 자리에서 김의원의 탈당의사 번복과 정부의 중립의지
를 연계, "이 사건으로 국민들은 중립내각의 의지를 의심하고 있다"고 말
한 뒤 느닷없이 "하지만 이번 사건이 국민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긍정적 의견도 있다"고 첨언.
이에대해 현총리는 웃으면서 "(국민당에) 유리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한
마디. 현총리는 또 국민당의원들이 김의원의 `강제상경''에 대해 항의하자
"(김복동의원)본인이 해명하지 않겠는가"고 사견을 피력한뒤 "이런 문제를
자꾸 중립내각과 연계시키는 것은 곤란하다"며 불편한 심기를 노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