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은행 이희도 명동지점장이 7백억원대의 양도성예금증서(CD)를 불법
유통시킨 사실이 18일 확인됨에 따라 김추규 상업은행장의 인책 해임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의 한 관계자는 18일 "김 행장이 명동지점장의 이같은 불법
자금운용 사실을 알았던 몰랐던지간에 감독 책임을 면하기 어렵다"면서
"사건이 일단락되는 대로 은행장 경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
다.
한편, 은행감독원(은감원)은 이날 상업은행의 자체 검사가 일단락됨에
따라 상업은행 명동지점에 대한 특별검사에 착수했다.
은감원은 이와 관련해 상업은행쪽이 밝혀낸 이 지점장의 불법자금운용
사실 이외에 또다른 자금 유용이나 변칙거래 등이 없었는지에 대해 집중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