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부는 5일 현재 은행과 단자사, 종합금융회사 등에서만 취급해 오던 무
역어음에 대한 할인을 보험사에서도 가능하도록 허용했다.

이날 재무부가 마련한 보험사 자산운용방안에 따르면 보험사들은 그동안
상업어음만 할인해 왔으나 이제부터는 수출업체가 신용장을 토대로 발행한
무역어음을 인수기관이 인수해 이의 할인을 의뢰해올 경우 이를 할인해줄
수 있게 됐는데 할인금리는 시상실세금리에 따라 자율적으로 정하게 된다.

재무부는 또한 보험사의 동일인에 대한 신용대출 한도를 운용자산의 0.5%
와 2억원중 큰 금액에서 선택하도록 하던 것을 운용자산의 0.5% 이내로 비율
기준만 적용토록 하고 운용자산이 1조원 미만인 신설 보험회사는 한도를 운
용자산의 1.0%로 상향조정 했다.

재무부의 이같은 조치는 규모가 작은 신설 보험사의 경우 신용대출 확대
에 한계가 있고 건설한 중소기업에 대한 신용대출 확대를 유도할 필요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재무부는 이와함께 도-소매업종에 대한 동일인 대출한도를 그동안 2억원
으로 억제해 왔으나 금액한도를 폐지하고 회사가 자율적으로 운영하도록 했
다.

그러나 재무부는 일반 호텔업이나 여관업, 호화 대중음식점 등 대출금지
업종에 대한 보험사의 대출은 계속 허용하지 않기로 해 ㅆ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