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채권의 발행금리가 연12%대로 낮춰졌다.

한은은 31일 1년짜리 통화안정증권의 발행금리를 연13%(인수수수료포함한
수익률기준)에서 연12.75%로 0.25%포인트 낮춰 2일부터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1년짜리 통화안정증권발행금리가 연12%대로 낮아진것은 지난89년1월이후
처음이다.

이에따라 연13%대인 산금채 중금채등 각종 금융채의 발행금리도
내릴수밖에 없게됐다.

회사채표면금리도 이날 12%로 인하됐다.

사채발행인수실무협의회는 회사채유통수익률이 표면금리를 밑돌게되자
이날 표면금리를 연13%에서 연12%로 1%포인트 내렸다고 발표했다.

회사채표면금리는 지난4월 연17%에서 5차례나 인하돼 지난88년12월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하게됐다.

한은은 지금과 같은 실세금리의 하향안정세가 최소한 내년초까지
이어질것으로 예상하고 실세금리를 봐가면서 통화채발행금리도
조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은행들도 이미 실세금리하락에 발맞춰 자유화된 여.수신금리를 일제히
내렸다.

국민은행도 이를 뒤따라 양도성예금증서(CD)발행금리를 연13%에서 연12%로
1%포인트 내려 이날부터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거액RP(환매채)금리도 연13.5~14%에서 연12.5~13%로 내렸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