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기부는 16일 전 민중당 대표 김낙중씨와 전 청해실업 대표 심금섭씨
평화통일연구원 사무총장 노중선씨 전 민중당 고문 권두영씨등 4명을 형
법상 간첩죄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안기부는 또 "김낙중씨등을 배후조정한 거물급 간첩 임모씨보다도 더
고위급인 북한의 장관급 인물이 남한에서 고정간첩으로 활동중이라는 증
거를 확보,이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