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술국치 82주년을 맞은 29일 일제당시의 탄압상과 최근 일본의 평화
유지군 파병등 일본의 새로운 군국주의화 움직임을 규탄하는 집회와 시
위가 곳곳에서 열렸다.

대일민간법률구조회(회장 지익표)는 이날 오전 10시 서울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일본 동경지방재판소에 낸 일제피해보장소송에 관한 설
명회를 갖고 일제침략의 실상을 공개한뒤 "경술국치를 잊지말라"고 다
짐했다.

이날 오후에는 또 `일본의 군국주의 부활저지와 전후 책임을 확실히
하는 연대회의''(약칭 반일연대회의.공동의장 이효재)와 태평양전쟁한국
유족회등이 잇따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각각 행사를 갖고 일제
의 전쟁범죄를 규탄한뒤 피해보상등을 촉구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