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3일 "노원을선거구의 재검표결과 당선자가 바뀌는 일이
발생한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 "선관위는 원인과 경위를 철저히
조사,관련자는 엄중문책하고 투개표업무의 공정성 확보를 위한 만반의
조치를 강구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영삼 민자당대표최고위원으로부터 주례당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그러나 단순한 착오에 의한 것임이
명백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왜곡.악용하여 당리당략을 위한 수단으로 삼는
것은 온당치 못하며 이번 일이 국회정상화기피의 구실로 이용되어서는 결코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