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사부지 사기사건으로 사채시장에 대한 당국의 자금추적이 예상되자
큰손들이 대거 이탈,그동안 사채시장에서 자금을 빌어온 중소기업들의
자금난이 가중되고 있다.
1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제일생명이 발행한 430억원의 어음중 240억원이
상호신용금고와 사채시장에서 할인이 이루어져 검찰이 자금추적에 착수하자
서울 명동과 영동일대의 사채시장이 자금노출을 꺼리는 전주들의 잠적,마비
상태에 빠졌다는 것.
또한 사채시장을 빠져나간 돈들이 제도권의 고수익 금융상품으로 몰려
중개어음등 다양한 자금조달 수단을 갖고 있는 대기업들에게는 자금조달에
도움이 된 반면,제도권 금융기관들이 기피하는 중소기업들은 상당한 어려움
을 겪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