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대통령은 27일낮 민자당의 차기 대통령후보경선에 나서고있는 김
영삼 이종찬후보를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하며 공명정대한 경선이
이루어 지도록 두 후보는 물론 당원 모두가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노대통령은 김종필 박태준최고위원 이원경당선관위원장, 이춘구사무총장
등 당4역도 동석한 이 자리에서 "민자당의 이번 후보경선은 우리나라 정치
발전에 새 분수령이 될 것이며 이같은 방향은 시대의 요구이자 국민적 여
망"이라고 말하고 "경선에 나서는 후보는 공명정대한 경쟁을 통해 당원들
의 심판을 받고, 이러한 과정을 거쳐 내려진 결정에 대해 후보는 물론 모든
당원들이 승복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노대통령은 특히 후보들의 득표활동이 과열될 경우 두후보는 물론 당전체
가 상처를 입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 페어플레이정신으로 경선을 진행해
당의 단합과 정권재창출의 계기가 돼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