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시장개방을 앞두고 국내관련업체들이 미국 일본등 외국업체와
기술제휴를 맺거나 자체기술개발에 나서는등 자구책마련에 부심하고있다.
19일 환경처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UR(우루과이라운드)협상이 타결될 경우
우수한 외국기술이 단기간내 국내시장을 잠식할 것으로 보고 경쟁력이 없는
국내50여개 환경관련영세업체들이 미국 일본 독일등 20여개국
1백50여개사에 비싼 로열티를 지불하면서 기술제휴,대리점계약을 잇달아
체결하고있다.
또 삼성중공업 대우엔지니어링등 30여개 대기업들은 자체적으로
폐수처리설비 대기오염집진기등 방지설비개발에 나서고있다.
기업들의 이같은 움직임은 시장이 개방될 경우 고도의 기술력과 자금력을
앞세운 선진 외국업체들이 대거 몰려들어 국내업체들이 치명적인 타격을
받을것으로 우려되기 때문이다.
UR협상타결즉시 시장이 자동개방,타격을 입게될 대상업종은 방지시설업
6백37개사 폐기물처리업 40개사 폐수수탁처리업 23개사등 모두 7백개사로
시장규모는 연간 5천억원에 달하고 있다.
이중 자본금 1억원이하의 영세업체는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3백10여개사이고 70%가 넘는 5백여개사의 연간 공사수주액이 평균
2억원에도 못미치는 실정이다.
업계관계자들은 환경산업참여업체가 대부분 영세하고 기술수준도 낙후한
영세업체이기 때문에 시장개방이 본격화되면 경쟁력을 조속히 강화하지
않는한 도산업체가 속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환경처는 각종 무역규제로 기술도입에 제한을 받고 있는 현상황에서도
외국업체들이 국내환경방지시설시장의 상당부분을 잠식하고 있는 점을
감안,시장이 완전개방될 경우 대기업들도 경쟁력에서 뒤져 엄청난 손실을
입을 것으로 내다봤다.
환경처는 환경관련산업의 대외경쟁력제고를 위해 대기업이 환경관련산업에
참여할 경우 여신관리규정상의 자구노력의무를 면제키로 하는 한편
각종환경설비에 대한 조세감면혜택과 금융지원을 확대키로 했다.
환경처관계자는 "시장개방이 되면 외국업체들이 가장 관심을 가질 분야는
시설공사나 오염물질 처리보다는 설비수출이 될것"이라며 "따라서
국내업체들도 기술개발에 적극나서 기술경쟁력을 키우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윤기설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