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일반개인들이 금융기관에서 빌려쓰는 가계자금대출이 대폭 억제
될 전망이다.
이용만 재무부장관은 21일 청와대에서 노태우대통령에게 최근 은행들의
가계자금 대출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면서 이 부문에 대한 자금공급을
억제하여 기업 특히 제조업에 대한 대출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보고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말현재 예금은행을 통해 대출된 개인소비
금융은 잔액기준으로 17조4천6백16억원을 기록, 전년말대비 19.7%(2조8천
7백10억원)가 증가했다.
이에따라 개인소비금융이 예금은행의 총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0년말 19.7% 에서 지난해 10월말 20.4%로 높아졌다.
재무부는 가계자금대출중 특히 소비성 자금대출이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판단, 은행들의 가계자금대출에 대한 심사를 강화하여
부동산투기나 소비성자금으로 유동되지 않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재무부관계자는 가계자금중 주택구입자금이나 전세자금등으로 사용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으나 신용카드를 이용한 외상구입이나 단순한 소비성
자금대출등은 억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나 현재 1천5백만원으로 되어 있는 1인당 대출한도를
축소하지는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