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원식국무총리는 13일 오전 세종로 정부종합청사내 총리소접견실에서
구랍 31일 남북한간에 가서명된 <한반도의 비핵화에 관한 공동선언>에
정식 서명했다.
이날 서명식에는 김종휘대통령외교안보보좌관 송응섭합참1차장
임동원통일원차관 이동복총리특별보좌관등 고위급회담대표 4명이
배석했다.
정총리는 서명을 마친뒤 "비핵화공동선언은 남북사이의 화해와
불가침및 교류협력에 관한 합의서를 이행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면서
"북한도 공동선언의 정신을 구체화하는데 노력해줄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비핵화공동선언은 오는 2월18일부터 평양에서 열리는 제6차
고위급회담의 둘째날인 19일 남북간 기본합의서와 함께 교환돼 정식
발효된다.
남북한은 발효를 위한 사전조치로 14일 오후 판문점 중립국감독위
회의실에서 쌍방총리가 서명한 공동선언문을 교환, 상대측 총리의 서명을
받은뒤 21일 다시 만나 문본을 교환하게 된다.
전문과 6개 조항으로 된 공동선언은 핵무기의 시험 제조 생산 접수
보유 저장 배비 사용금지 <>핵에너지의 평화적 이용 <>핵재처리시설및
우라늄농축시설 보유금지 <>남북한 상호사찰을 주요내용으로 하고 있다.
남북한은 공동선언 발효후 1개월 이내에 남북핵통제공동위원회를 구성,
구체적인 실행조치를 논의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