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9일 국회의원선거법 개정과 관련, 민자당의 선거구증설
방침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를 열어 "민자당의 선거구개편안은
투표의 등가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채 편의에 의해 불공정하게
만들어졌다"며 현행 선거구를 바꾸지 않는다는 당방침을 정했다.
최고위원회는또 선거법이 당과 후보개인을 유권자에게 충분히 알릴수
있도록 지원연설및 개인연설허용등 선거운동의 자유가 보장되어야 하며
<>철저한 선거공영제가 이뤄지는 방향에서 개정되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10일 선거법소위를 구성, 당안을 확정해 오는 20일께부터
대여협상에 나서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특히 선거공영제와 관련, 선거공보와 선전물,
선거운동원수당등을 모두 공영제로 하는것이 바람직하지만 만약 선전물과
운동원수당의 국고부담에 대해 국민적 저항이 있을 경우 후보자부담으로
하되 선관위가 비용을 기탁받아 관리운영토록 했다.
회의는 또 정치자금법의 개정방향도 논의, 여야 총재회담에서 합의된
내용에 따라 야당에게도 정치자금이 공정하게 배분되도록 현행법을
고치기로 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원내부총무에 김충조의원을 추가 임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