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민당의 김대중총재는 22일 수서사건의 전면재수사를 단행하고
청와대.검찰.안기부의 수뇌부를 전면 재개편하는 한편 민자당 당적포기와
중립내각 구성을 노태우대통령에게 촉구했다.
*** 노대통령 당적포기 / 중립내각 요구 ***
김총재는 이날상오 여의도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노대통령이 이를
수용하지 않으면 대통령에 대한 신임투표를 요구하는 투쟁을 전개하겠으며
이 경우 정치권도 의원직을 총사퇴하고 대통령과 함께 국민의 심판을
받겠다"고 말했다.
김총재는 "검찰에 의해 행해진 수서사건의 진상규명이 축소와 은폐로
일관됨으로써 국민의 의혹과 분노만 가중시켰다고 확신한다"고 주장하고
"노대통령은 이 사건에 대해 축소.은폐수사를 자행한 법무부장관과 검찰
총장을 사퇴시킨뒤 철저한 재수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우리 당은 수서택지 특혜분양사건에 대해 노대통령이 그
과정에서 이를 알고 있었다고 믿는다"고 주장하고 노대통령이 청와대와
한보와의 관계 <>비자금의 청와대유입설 <>그 돈이 청와대로 들어오지
않았다면 어디로 갔는지 <>당정회의 경위등에 대해서도 밝히라고
요구했다.
김총재는 전면재수사로써 국민이 납득할만한 처리를 하지 않는다면
국회의 국정조사권 발동과 특별검사제도를 입법해 성역없는 수사가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이같은 제안을 노정권과 민자당이 수락하지
않을때는 합법적이고 평화적인 모든 투쟁을 전개할 것이며 이로인해
파생된 사태에 대한 모든 책임은 노정권과 민자당이 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수서사건의 진상규명과 함께 재발방지는 물론 국정개혁을 위해
노대통령은 민자당 당적을 떠나 <>노재봉내각을 총사퇴시켜 전국민적
신뢰를 받을수 있는 중립내각을 구성하고 <>청와대 검찰과 안기부
수뇌부를 중립적인 인사로 전면개편함과 동시에 안기부의 국내정치 개입을
막고 검찰중립을 실현시키며 <>보안법과 안기부법등 개혁입법과 지자제의
차질없는 실시를 실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총재는 "수서택지 특혜분양사건으로 평민당의 두의원이 구속되고
부정한 자금이 당에 유입되었었다는 사실에 대해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의 뜻을 표한뒤 "두의원의 구속과 2억원의 유입이 수서사건과
우리당이 관련된 사실의 전부"라고 주장했다.
김총재는 그러나 "어떠한 경우에도 변칙적인 헌정파탄은 막아야 하며
폭력을 배격하는 것은 물론 혼란이나 무질서도 원하지 않는다"며
"우리당은 안정과 질서의 기반위에서 수서비리도 척결하고 정치개혁도
실현시키겠다는 굳은 의지를 갖고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김총재는 회견문을 낭독한뒤 기자들과의 일문일답에서 "대통령에 대한
신임을 묻고 의원직을 총사퇴할 경우 개헌은 헌법부칙을 바꾸어 13대국회의
임기를 단축하는 선에서 끝나야 한다"면서 내각제를 위한 개헌이나
부통령제및 결선투표제 도입을 위한 개헌은 14대총선에서 선거공약으로
내건뒤 국민의 의사를 물어 14대국회에서 해야할 것이라는 기존입장을
거듭 밝혔다.
김총재는 또 <중립내각을 구성할 경우 평민당이 참여하겠느냐>는 질문에
"정국 안정을 위해 필요하다면 협력하겠으나 그때 사정을 감안해 당에서
결정할 일"이라고 말하고 "이 시간에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밖에 민자당이 돈 안쓰는 선거와 정치개혁을 위해 검토하고 있는
국회의원 중.대선거구제에 대해 "지금 그 문제를 논의할 때도 아니며
고려할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