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7일 상오 삼청동 안가에서 이승윤 부총리겸 경제기획원 장관
주재로 외무/재무/상공/건설/동자부등 관계부처 장관과 청와대경제수석
비서관이 참석한 가운데 "페르시아만사태 특별대책위원회"를 열고 미국과
이라크간의 전쟁발발 가능성 등에 대비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유엔안보리가 결의한 쿠웨이트 주둔 이라크군의 철군시한
(1월15일)을 앞두고 화/전 양면의 갈림길에 놓여 있는 최근의 중동사태
동향을 중점적으로 점검하고 페르시아만에서 전쟁이 발잘할 경우에
대비, 원유수급 안정및 현지교민의 안전철수등을 위한 사전준비에 만전을
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정부는 이와관련, 페르시아만사태의 평화적 해결이 무산되고 전쟁상태에
돌입하게 되면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중동지역으로 부터의 원유도입이
중단될 것으로 예상, 이미 도입계약이 끝난 원유는 조기에 선적토록 하고
비중동지역으로부터의 도입을 늘리는등 국내 원유비축 물량을 확대키로
했다.
또 비상시에는 국내유가의 2차 인상조치와 함께 유류배급제를 시행하는
문제를 검토하는 한편, 전기/가스등 각종 에너지의 절약노력을 강화하기
위한 시책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기로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