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불요불급한 부동산 3천여만평을 자진 처분키로 결의했던
45대그룹들은 스스로 결의한 처분시한인 12월말 현재 80%이상을 자체매각
또는 성업공사매각 의뢰 등을 통해 처분했으며 나머지는 내년으로 넘겨
매각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45대그룹들은 12월28일 현재 전체 매각대상
3천1백13만1천3백77평중 72.0%에 해당하는 2천2백41만4천2백35평을
실수요자 등에 자체매각했고 11.5%인 3백59만4천2백2평을 성업공사와
토지개발공사등에 매각 또는 매수를 의뢰해 전체 매각대상의 83.5%인
2천6백8천4백37평을 처분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삼성,현대,럭키금성,대우,선경,쌍용,한진,한국화약,동아,
롯데등 10대 그룹은 매각대상 1천5백47만2천2백63평중 1천4백63만2천3백
81평을 자체매각,매각률 94.5%를 기록했고 성업공사등에 의뢰한 부분까지
합하면 처분율은 96.8%에 달했다.
이에 반해 10대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35대그룹은 매각대상 1천5백65만
9천1백14평 가운데 7백78만1천8백54평을 자체매각,매각률 49.7%를
달성하는데 그쳤으며 성업공사 등에 매각의뢰한 부분을 포함한 처분율은
70.4%를 나타냈다.
그러나 이같은 35대그룹의 매각률과 처분율은 6주전인 지난달 15일의
매각률 17.7%와 처분율(성업공사등에의 의뢰분 포함) 23.1% 에 비하면
크게 개선된 것이다.
35대그룹의 부동산매각이 최근들어 급속히 진행된 것은 그동안
정부당국 및 여론의 질책과 함께 스스로 정했던 처분시한이 다가옴에
따라 오래 끌어오던 가격협상을 서둘러 마무리짓고 적절한 원매자가 없던
2백40여만평을 대거 성업공사 등에 매각 의뢰했기 때문이다.
한편 그룹별로는 삼성,대우,동아건설,삼미,삼양사,한양,강원산업,
범양상선등 8개그룹이 매각대상 부동산을 1백% 매각했고 현대,선경,한진,
한국화약,고려합섬,해태,진로,우성건설 등 8개그룹이 90%이상의 양호한
매각실적을 올렸다.
성업공사 매각위임 등을 포함한 처분율을 보면 1백%의 실적을 올린
그룹은 삼성, 대우,선경,한국화약,동아건설,삼미,미원,동양시멘트,한보,
삼양사,한양,강원산업,범양상선 등 13개그룹이었고 90%의 양호한 처분
실적을 보인 그룹은 현대,쌍용,한진,대림,코오롱,고려합섬,해태,진로,
라이프,우성건설 등 10개그룹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기아,동국제강,한일합섬,금호,동부,극동정유,한라,동국무역,
동양화학,계성제지,한신공영 등은 매각률은 물론,성업공사의뢰 등을
포함한 처분율에서도 50%를 밑도는 부진한 실적을 보였으며 대림,금호,
코오롱,극동건설,미원,한보,아남산업,동양화학 등은 자체매각률에서
10%미만의 실적을 올리는데 그쳤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