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을 앞두고 증안기금 등 기관투자가들이 주식매도를 자제하고
매수에 적극 나서고 있다.
28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증안기금 등 기관투자가들의 지난주
매도주문량은 20억 원에 불과한 반면 매수주문은 1천2백80억원에 이르러
장세안정을 위한 매수에 치중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증안기금은 지난주 모두 8백50억원의 매수주문을 낸 반면 매도주문은
전혀 내지 않았다.
증안기금은 월별 투자한도액인 5천억원에 구애받지 않고 올해
납회일까지 잔여 분 1조1천5백억원을 모두 주식매입에 활용할 방침을
세우고 있어 연말까지의 매수량 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주식형, 공사채형 수익증권의 환매사태 등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투신사 들도 지난주 모두 4백30억원의 매수주문을 내 매도주문
20억원을 크게 앞질렀다.
업종별 매수에는 증안기금이 주가하락시 금융, 조립기계, 유화, 건설
등 대형주 위주로, 약보합시에는 제조업중심으로 매입했으며 투신사들은
중소형 전기전자주 등 첨단산업 관련주들을 집중 매입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