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호중외무장관은 24일 상오 방한중인 아프리카 우간다의 폴 카완가
세모게레레 제2부총리겸 외무.지역장관과 회담을 갖고 양국간
협력증진등 공동관 심사에 관해 논의했다.
이날 회담에서 최장관은 최근의 남북총리회담등 남북한관계개선문제를
설명하는 는 가운데 특히 남북한유엔동시가입과 관련, 국제사회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위치와 한국가입을 지지하는 유엔내 분위기등에 비추어 북한측이
끝내 동시가입을 거부할 경우, 한국만의 단독가입을 추진할 수밖에
없다는 정부의 기본입장을 설명했다.
이에 대해 세모게레레장관은 남북총리회담이 성공을 거둬 한반도
긴장완화의 획 기적 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면서 국제무대에서
분위기가 성숙한 한국의 유엔가 입을 적극 지지할 것임을 약속했다고
외무부의 한 당국자가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