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즈 미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최근 상원을 통과해 하원 본회의 표결을
남겨두고 있는 미 섬유규제법안(HR4328)이 하원에서 통과될 경우 우루과이
라운드협상의 성공은 기대하기 어렵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동법안에 대해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14일 무공에 따르면 힐즈 대표는 지난 10일 워싱톤 국제무역이사회와
가진 회견에서 글로벌 쿼터제의 도입 및 연 1%의 수입증가율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는 미 섬유규제법이 하원에서 통과되면 미국내 소비자들에게
막대한 부담만 전가시키게 된 다고 주장했다.
또 38개 개도국들과의 쌍무협정에 위배되는 동시에
우루과이라운드협상의 성공적인 타결에도 위협을 주는 쓸모없는
법안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힐즈 대표는 현재 미국내 섬유직물산업의 가동률이 매우 높은
수준이며 동산업의 실업률도 낮다는 점을 지적,동 법안이 통과되어
섬유산업에 대한 보호의 정 도가 지나치게 되면 미 섬유산업의 장래에도
바람직하지 못하고 섬유수출국의 보복 을 불러 일으킬 우려가 크다는 이유
등을 들어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에따라 이 법안이 하원을 통과할지라도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
폐기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