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대출이 국민경제에서 차지하는 산업별 비중을 고려할때 건설업에
치중돼 있는 반면 제조업은 상대적으로 대출혜택을 제대로 받지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한은에 따르면 지난 6월말현재 은행의 건설업에 대한 대출잔액은
11조1천7백61억원으로 전체 대출잔액의 16.5%를 차지했다.
이에비해 지난 상반깆중 건설업이 창출한 부가가치액은 5조1천49
억원(85년불변가격기준)으로 전산업의 부가가치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9.3%에 지나지 않았다.
대출비중이 부가가치비중보다 7.2% 포인트나 더 높은 것이다.
반면 제조업에 대한 은행 대출금은 지난 6월말 현재 27조4천3백91
억원으로 전체 대출금의 40.5% 였고 지난 산반기중 제조업이
창출한 부가가치액은 21조1천2백66억원으로 전산업의 부가가치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8.6%로 대출비중이 부가가치비중보다 1.9%포인트
밖에 높지 않았다.
경제전문가들은 결국 이같은 산업별 자금배분의 불균형으로 인해
국민경제에서 제조업이 점하는 비중이 점차 줄어들어 산업구조상
무네를 유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