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시장에서의 자금조달이 여전히 대기업 위주로 이뤄지고 있다.
1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대규모 기업집단으로 지정한 53개
재벌그룹 소속기업과 포항제철은 올 상반기중 증시에서 <>회사채발행
3조954억원 <>유상증자 1조551억원 <>기업공개 1천196억원등
모두 4조2천701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 올상반기 4조2천억원 조달 ***
이같은 자금조달 규모는 올 상반기중 전체 증시조달 자금 6조5,361억원
의 65.3%에 이르는 것으로 정부당국이 올들어 중소기업에 증시자금
조달의 우선순위를 두었음에도 불구, 여전히 직접금융이 대기업에
편중됐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중 회사채는 전체 발행액의 64%에 달하며 유상증자는 전체의 68%를,
기업공개는 전체의 69%를 각각 차지하고 있다.
그룹별로는 지난해부터 극심한 자금난을 겪고 있는 럭키금성그룹이 4천230
억원의 회사채발행을 포함, 모두 7천227억원을 조달해 가장 많았으며
삼성그룹은 3천413억원의 회사채발행과 1천122억원의 유상증자를
통해 모두 4천535억원을 조달했다.
*** 정부의 중소기업 우선순위방침 무색 ***
또 현대그룹과 대우그룹은 회사채 발행을 통해서만 각각 3천850억원과
2천910억원을 조달했으며 쌍용그룹은 회사채 발행 540억원, 유상증자
888억원으로 모두 1천420억원을 조달했다.
한편 올해부터 대규모 기업집단에서 제외된 포철은 올 상반기중
4번의 회사채발행을 실시, 모두 1천350억원을 조달했다.
이밖에 다른 그룹들이 올 상반기중 증시를 통해 조달한 자금은
<>극동건설 2천435억원 <>한국화약 1천537억원 <>선경 1천450억원
<>금호 1천307억원 <>삼미 1천130억원등이다.
이처럼 재벌기업들이 직접금융에 적극적으로 나선 것은 정부의
통화긴축으로 은행에서 자금을 대출받기가 어려웠던데다 올들어
2차례의 회사채 발행금리 인하로 표면적인 자금조달 비용이 낮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