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르바초프 소련대통령은 27일 노태우대통령이 그에게 보낸 친서에 대한
답신을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박철언정무제1장관은 방소일정을 마치고 모스크바를 떠나기 직전인 이날
소련측과 제3차 수교실무협상을 가진 자리에서 노대통령이 보낸 친서에 대한
고르바초프대통령의 답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 기상서 고-김회동 내용 밝힐듯 ***
고르바초프대통령의 노대통령에 대한 친서속에 구체적인 한소수교시기및
방향등이 언급되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박장관은 이와관련, "노
대통령에게 보고한뒤 국내에서 답신내용을 부분적으로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민자당의 김영삼최고위원과 일행은 27일저녁(현지시간) 7박8일간의
방소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으며 28일상오 일본에 도착, 1박한뒤 29일
하오 귀국한다.
김최고위원은 모스크바를 떠나 일본으로 오는 도중 기상에서 수행기자단
과 간담회를 갖고 이번 방소활동중 관심의 초점으로 부각된 고르바초프소련
대통령과의 회담사실및 내용등에 관해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소련과학아카데미 세계경제및 국제관계연구소(IMEMO) 초청으로 소련을
방문한 김최고위원은 모스크바에 머물면서 고르바초프대통령과 전격회동한
것을 비롯, 야코블레프정치국원, 프리마코프연방회의의장, 시타리얀부총리,
브루텐스공산당 국제부부장, 자스코프최고회의 외교분과위원장등 소련의 당및
정부의 최고지도자들과 회담하는 한편 밀추크과학아카데미원장, 사이킨모스
크바시장, 뇌브상공회의소부소장, 테레시코바친선협회회장, 로구노프모스크바
대학총장등 학계, 경제계, 문화계지도자들과도 광범위한 접촉을 갖고 한소
관계정상화에 중요한 계기를 마련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