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경인더스트리는 DMT/TPA 병산공장을 준공, 가동에 들어갔다.
선경인더스트리는 4일 1,500억원을 들여 지난 87년 9월부터 건설한 연간
DMT 10만톤과 TPA 16만톤 병산공장을 2년만에 완공하고 생산을 개시했다고
밝혔다.
DMT (디메틸 테레프탈레이트) 는 폴리에스테르필름 접착제 특수사등의
원료로 내수전량을 수입에 의존해 왔고 TPA (테레프탈릭애시드)는
폴리에스테르섬유의 원료로 국내자급률이 67%에 불과, 부족량을 수입해 오고
있어 이번 선경인더스트리의 공장완공으로 연간 1억5,000만달러의 수입대체
효과를 거두게 됐다.
*** 연간 1억5,000만달러 수입대체효과 기대 ***
이 제품은 미국 이스트만코닥사와의 기술제휴로 생산되고 있다.
선경그룹은 유공이 DMT/TPA의 원료인 PX (파라크실렌) 공장을 건설중에
있어 수직계열화를 이루게 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