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호신용금고업계에 금리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5일 신금업계에 따르면 새한금고와 해동금고가 지난 1일부터 1년이상짜리
장기수신금리를 연 13.5%에서 14.5%로 올리자 일부금고들은 업계의
공동보조를 무시한 처사라며 비난의 화살을 쏘아대는가 하면 다름금고들은
서울과 해동처럼 금리를 오려야 한다는등 금리공방전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장기수신금리는 작년 12월5일 자유화됐으나 업계에서는 자유화에 따른
과당경쟁을 막기위해 연13.5%에서 담합을 유지해왔다.
신금업계 서울시지부는 새한과 해동의 장기수신금리인상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4일 운영위원회를 열었으나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하고
7일 사장단회의를 개최, 금리인상여부를 다시 논의키로 했다.
*** 일부서 "금리인상 필연적" 주장 ***
금리인상을 옹호하는 그룹은 <>금리가 자유화됐고 <>새한과 해동이 올린
마당에 현수준을 유지할 경우 고객의 예금인출이 우려되며 <>단자회사나
증권회사의 상품과 경쟁하기위해서는 금리인상이 필연적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에대해 반대그릅은 <>수신부진의 이유는 장기금리보다는 단기금리가
낮기때문이며 <>금리를 올릴경우 수지가 악화되고 <>개별적인 인상이 자칫
과당경쟁을 불러올 우려가 크다며 현 수준유지를 주장하고있다.
이들 금고들은 특히 정부에서 확정금리로 규제하고 있는 단기수신금리를
올려주거나 자유화하는게 수신확대의 관건이라고 지적한다.
이와관련, 재무부는 당분간 신금의 단기수신금리를 조정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업계관계자들은 단기수신금리인상이 불가능한 점을 감안할때 결국 대부분의
금고들이 새한과 해동처럼 장기수신금리라도 올려 수신확대를 꾀할 것으로
보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